박충건 감독, 호앙 쑤안 빈10m 공기권총 지도
한국인 감독이 이끄는 베트남 사격 선수가 자국 역사상 처음으로 올림픽 금메달을 땄다.

베트남의 호앙 쑤안 빈(42)은 7일(한국시간) 브라질 리우데자네이루 올림픽 사격 센터에서 열린 올림픽 10m 공기권총 결선에서 202.5점으로 올림픽 신기록을 세우며 우승했다.

강력한 금메달 후보였던 진종오(37·KT)가 5위에 그친 종목이다. 베트남이 올림픽에서 금메달을 수확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베트남팀을 지도한 박충건(50) 감독은 한국 국가대표 후보팀 전담 감독, 경북체육회 감독 등을 지냈고 2014년 인천 아시안게임 이후에는 베트남 사격 대표팀 사령탑을 맡았다.

감독은 자신이 손수 지도한 선수가 금메달을 따서 기쁘다면서도 본인에게 관심이 쏠리는 데는 경계감을 보였다. 그는 “내가 조명을 받아서는 안 된다. 부담스럽다”며 “굉장히 기분이 좋지만 같은 한국인으로서 (진)종오가 메달을 못 딴 것은 아쉽다”고 말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