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태환, 자유형 400m 예선 탈락…"내일 200m 다시 새로운 맘으로"

입력 2016-08-07 09:30 수정 2016-08-07 09:30


박태환(27)이 자신의 주종목인 남자 자유형 400m에서 예선 탈락했다.
박태환은 7일(한국시간) 브라질 리우의 올림픽 수영경기장에서 열린 남자 자유형 400m 예선에서 3분45초63의 기록으로 6조 4위에 머물렀다. 이후 7조의 경기가 끝난 뒤 박태환은 전체 10위로 밀려나 8명이 진출하는 결승에 올라가지 못했다.

박태환은 믹스트존(공동취재구역)에서 마지막 7조 경기 결과를 확인한 뒤 당황한 기색을 보였다. 박태환은 "최선을 다했는데 2년 전 인천 아시안게임을 뛰고 오랜 기간 큰 경기를 못 뛴 것이 아무래도 큰 대회를 준비하면서 긴장을 많이 한 것 같다"며 아쉬움을 토로했다.

이번 대회 자유형 전 종목, 4개 종목에 출전하는 박태환은 내일(8일) 자유형 200m에서 올림픽 3연속 메달에 재도전한다.

박태환은 "내일 200m가 있으니까 다시 새롭게 잘해야 할 것 같다"며 "준비 기간이 짧을 수 있는데 그런 것들에 연연하면 더 안 좋으니까 내일 200m에서 좀 더 잘해야 할 것 같다"며 다짐을 전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광고

투표초대기업·초고소득자 증세,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