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 1위' 김원진 패자부활전 패배, '천적' 다카토에 발목

입력 2016-08-07 09:09 수정 2016-08-07 09:09
'세계랭킹 1위' 김원진(24·양주시청)의 첫 올림픽 도전이 실패로 끝났다.

김원진은 7일(한국시각) 브라질 리우데자네이루 올림픽파크 카리오리카 아레나2에서 벌어진 2016년 리우올림픽 유도 남자부 60㎏급 패자부활전에서 일본의 다카토 나오히사(랭킹 8위)에게 유효패를 당해 동메달 결정전 진출에 실패했다.

'천적'의 벽을 넘지 못했다. 김원진은 다카토를 상대로 통산 전적 5연패에 빠져있다. 또 다시 소극적인 경기 운영이 발목을 잡았다. 김원진은 경기 시작 1분32초 만에 지도를 빼앗겼다. 이후 경기 종료 2분4초를 남기고는 안뒤축되치기 유효를 내줬다.

경기 막판 공격적으로 돌아선 김원진은 수비적으로 나선 다카토에게 지도 2개를 얻어냈다. 그러나 끝내 경기를 뒤집지 못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광고

투표초대기업·초고소득자 증세,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