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탈리아 축구 명문' AC밀란, 중국 컨소시엄에 팔린다

입력 2016-08-06 00:12 수정 2016-08-06 04:01

지면 지면정보

2016-08-06A11면

이탈리아 명문 축구단 AC밀란이 중국 컨소시엄에 팔린다.
실비오 베를루스코니 전 이탈리아 총리 일가가 보유한 지주회사 핀인베스트는 5일 성명을 내고 AC밀란 지분 99.93%를 중국 컨소시엄에 매각하는 예비 계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양측은 AC밀란의 가치를 7억4000만유로(약 9130억원)로 산정한 것으로 알려졌다. 117년 역사를 가진 AC밀란은 축구광인 베를루스코니 전 총리가 1986년 인수한 뒤 리그 우승 여덟 차례, 유러피언컵 다섯 차례를 포함해 모두 28차례 우승컵을 들어 올린 유럽 명문 구단이다.

AC밀란은 베를루스코니 전 총리가 사임한 직후인 2012년부터 우승 경력 없이 부진에 빠졌다. 작년에는 9000만유로에 이르는 영업 순손실을 냈다. 구단주 베를루스코니 전 총리는 팀의 부흥을 이끌 만한 선수 확보에 쓸 자금이 없어 AC밀란의 매각을 결정했다.

이번 계약으로 밀라노에 기반을 둔 양대 명문 축구단이 모두 중국 자본에 넘어갔다. 앞서 중국의 가전유통업체인 쑤닝은 지난 6월 AC밀란의 라이벌인 인터밀란의 지분 70%를 2억7000만유로에 인수했다.

박진우 기자 jwp@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