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북미술대전 초대작가로 활동 중인 유승옥 화백이 서울 인사동 가나인사아트센터에서 오는 9일까지 개인전을 연다. 전북미술대전은 한국미술협회 전북도지회가 주관하는 전시회다.

유 화백의 열두 번째 개인전인 이번 전시의 주제는 ‘해와 달이 있는 달항아리’다. 달항아리를 중심으로 해와 달, 호랑이, 매화 등 전통적인 소재를 밝은 색깔과 단순한 형태로 표현했다. 나이프를 사용해 유화물감의 울퉁불퉁한 재질감을 살렸다. 유 화백은 “달항아리처럼 평범한 물건이 담고있는 한국적 서정성을 표현하고 싶었다”고 말했다.

그동안 250여차례에 걸쳐 기획전·초대전 등에 참여해온 유 화백은 현재 상형전, 모양과 모양, 색깔로 만난 사람들, 한국미술협회 회원 등으로 활동하고 있다.

양병훈 기자 hu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