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유천 첫 고소 여성 구속…무고·공갈 혐의

입력 2016-08-05 18:14 수정 2016-08-06 02:32

지면 지면정보

2016-08-06A27면

연예인 박유천 씨(30)를 성폭행 혐의로 처음 고소한 20대 여성이 구속됐다. 서울 강남경찰서는 5일 박씨를 고소한 여성 A씨에 대해 무고와 공갈혐의로 법원에 신청한 구속영장이 발부됐다고 밝혔다. 고소를 취소하는 대가로 돈을 요구한 A씨를 도와 공갈 미수 혐의가 있는 A씨의 사촌오빠도 함께 구속됐다. 조의연 서울중앙지방법원 영장전담 판사는 “범죄 사실이 소명되고 증거 인멸 또는 도망의 염려가 있어 구속영장을 발부한다”고 했다.

박상용 기자 yourpencil@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