은행권, 핀테크사와 정보 공유
핀테크(금융+기술) 업체들이 시중은행으로부터 고객 거래정보를 표준화된 개방형 API(애플리케이션 프로그래밍 인터페이스)로 제공받을 수 있게 됐다. 실제 금융정보와 연동한 각종 앱(응용프로그램) 서비스들이 보다 다양해질 전망이다.

5일 금융업계에 따르면 은행권은 이달 말부터 각종 금융정보를 개방형 API로 외부 업체에 제공하는 오픈 플랫폼을 가동할 계획이다. API를 제공받은 업체는 이를 활용해 다양한 서비스 개발에 접목할 수 있다.

가계부 앱을 개발한 스타트업(신생 벤처기업)이 은행에서 제공받은 잔액조회·거래내역·계좌이체 API 등을 앱에 연동시키면 사용자는 자신의 은행 계좌잔액과 거래내역을 실시간으로 확인하며 가계부 작성을 할 수 있다.

기존에는 핀테크 업체가 잔액조회나 계좌이체 API 기능을 탑재하려면 개별 은행과 일일이 접촉해 협조 동의를 받아야 했다. 그러나 서비스 제공에 대한 동의를 받더라도 제휴를 맺지 않은 은행과는 연계가 되지 않아 제한적인 서비스를 제공할 수밖에 없었다.

윤희은 기자 soul@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