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플 뮤직, 한국상륙…가격 인하로 포문 열었다

입력 2016-08-05 19:08 수정 2016-08-05 22:05

지면 지면정보

2016-08-06A13면

월 7.99달러…미국보다 20% 싸
애플의 음악 서비스인 애플뮤직이 5일 한국에서 정식 서비스를 시작했다. 지난해 6월 글로벌 서비스를 개시한 애플뮤직은 미국 등 100여개 국가에서 1500만명이 넘는 유료 가입자를 확보하고 있다. 보유한 음원은 3000만곡 이상이다.

애플뮤직은 아이폰 등 애플 기기뿐만 아니라 안드로이드폰으로도 이용할 수 있다. 안드로이드폰을 이용할 경우 구글플레이에서 애플뮤직 앱(응용프로그램)을 내려받은 뒤 회원 가입을 하면 된다. 애플은 이례적으로 한국 서비스 가격을 낮췄다. 개인 계정의 월 사용료는 7.99달러(약 8900원), 최대 6명까지 쓸 수 있는 가족 계정은 11.99달러(약 1만3300원)로 책정했다. 해외에서는 개인 계정의 월사용료가 9.99달러, 가족계정은 14.99달러다.

애플이 한국에서 서비스 가격을 낮춘 것은 국내 음악 스트리밍 서비스의 월 사용료 수준(6000~1만원)을 감안한 것으로 분석된다. 대부분의 국가에서 같은 가격을 적용하는 애플 정책을 감안하면 한국 서비스 가격을 낮춘 것은 이례적이란 평가다. 애플뮤직에 처음 가입하는 사용자는 3개월간 서비스를 무료로 이용할 수도 있다.
애플은 한국 음원업체와의 협상을 통해 K팝(한국 가요) 음원도 대거 확보했다. 애플뮤직을 실행하면 듣고 싶은 음악 장르에 K팝이 추가된다.

애플뮤직은 전문가를 통한 음악 선곡 서비스도 제공한다. 애플의 음성인식 서비스 ‘시리’와 연동해 쓸 수도 있다. 애플뮤직의 음악 전문 라디오 채널 ‘비츠1’에서는 세계적으로 영향력 있는 DJ들이 진행하는 라디오를 24시간 청취할 수 있다.

애플뮤직은 K팝이 해외에 진출하는 통로로 이용될 수도 있다. 음악업계 관계자는 “애플뮤직의 한국 진출은 세계 시장으로 영향력을 넓혀가고 있는 K팝의 해외 진출에도 도움이 될 수 있다”고 말했다.

안정락 기자 jra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