법제처, 김영란법 시행 시기 유예 요구 수용할 수 없다

입력 2016-08-05 17:06 수정 2016-08-05 17:06
정부는 5일 '부정청탁 및 금품 수수 금지법(일명 김영란법)' 시행령안의 시행 시기를 유예해달라는 일부 부처 등의 요구에 대해 수용할 수 없다는 판단을 내렸다. 법제처는 이날 오후 정부 세종청사에서 농림수산식품부와 국민권익위 등 6개 부처와 함께 김영란법 시행령안에 대한 정부입법정책협의회를 개최한 결과 이같은 결론을 도출했다고 밝혔다.

법제처는 보도자료에서 "정부입법정책협의회는 (김영란법 시행) 유예기간 설정과 관련하여 법 부칙에서 이미 시행일(9월 28일)이 확정돼있고, 유예기간을 고려할 수 있도록 하는 법률상 위임이 없는 상태에서 시행령에서 유예기간을 설정하도록 하는 의견을 수용하기는 어렵다고 판단했다"고 설명했다. 또 "가액 기준의 조정과 관련해서는 정책적으로 판단해야 할 사안으로서 정부입법정책협의회를 통해 처리하기에는 어려운 사안" 이라며 "법제업무 운영규정에 따라 국무조정실에 조정을 요청키로 했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김영란법 시행령안의 가액 기준 문제는 국무조정실이 관련 부처의 의견을 청취해 조정 여부를 판단하게 된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