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 사드 보복 우려에 화장품·엔터株↓…코스닥은 700선 내줘

코스피지수가 영국에서 불어온 훈풍에 2010선을 회복했다. 반면 코스닥은 장중 하락 전환하며 700선을 내줬다.

5일 코스피지수는 전날보다 17.91포인트(0.9%) 상승한 2017.94에 장을 마쳤다. 전날 2000선에 진입한 이후 이틀째 상승세다.

간밤 영국의 중앙은행(BOE)이 강한 경기부양책을 내놓은 점이 투자 심리를 호전시켰다.

BOE는 2009년 이후 처음으로 기준금리 인하를 단행하면서 기준금리는 사상 최저치인 연 0.25%가 됐다. 자산매입 규모도 기존 3750억파운드에서 4350억파운드로 확대했으며, 회사채 매입도 시작하기로 했다. 또 시중 은행에 저금리로 1000억파운드를 빌려주기로 했다.

코스피지수는 이날 2006.23에 출발한 후 장중 2018.16까지 고점을 높였다. 장중 외국인이 2500억 넘게 순매수에 나선 점이 큰 힘이 됐다. 외국인은 장중 2550억원어치를 사들였다. 반면 개인과 기관은 각각 2007억원, 757억원을 팔아치웠다.

프로그램으로는 차익 순매도, 비차익 순매수로 전체 558억원 매수 우위를 나타냈다.

업종별로는 기계, 전기전자업종이 2~3% 상승했다. 운수장비 건설업 증권업종은 1%넘게 올랐다.

반면 화장품, 엔터주는 줄줄이 하락했다. 고고도 미사일 방어체계(THAAD·사드) 배치 결정에 중국이 보복 움직임을 보인 탓이다.
화장품 업종 대장주인 아모레퍼시픽(338,5005,500 +1.65%)(-2.68%)이 약세를 나타냈고 아모레G(145,0003,500 +2.47%)(-5.7%) 코스맥스(156,5005,000 +3.30%)(-4.64%) 에이블씨엔씨(17,200250 +1.47%)(-5.49%) LG생활건강(1,267,0000 0.00%)(-4.47%) 등은 4~5% 하락했다.

엔터주인 와이지엔터테인먼트(29,850600 -1.97%)는 4%넘는 약세를 나타냈다. 장중에는 3만2000원까지 밀리며 52주 신저가를 새로 썼다.

에스엠의 영상콘텐츠 사업을 맡은 SM C&C(2,90050 -1.69%)(-5.59%) 에프엔씨엔터(11,350150 +1.34%)(-7.56%), 키이스트(2,73085 +3.21%)(-3.83%)도 줄줄이 장중 52주 신저가를 기록했다. 큐브엔터(2,1505 -0.23%)(-1.52%), JYP엔터(22,05050 +0.23%)테인먼트(-3.42%) 등도 하락했다.

시가총액 상위 종목은 대부분 상승했다. 삼성전자(2,523,00072,000 -2.77%)는 3% 가까이 상승하며 156만원대를 회복했다. 삼성물산(136,0000 0.00%) SK하이닉스(82,1002,300 -2.73%) 네이버(725,00010,000 -1.36%) 삼성생명(117,5003,000 +2.62%) 등도 2~3% 올랐고 현대차(162,5003,000 +1.88%) 현대모비스(245,0001,500 +0.62%) 포스코(354,0004,000 +1.14%) KT&G(98,000500 -0.51%)는 1% 넘게 상승했다.

코스닥지수는 장중 하락하며 700선을 지키지 못했다. 전날보다 5.58포인트(0.8%) 하락한 696.09에 거래를 마쳤다.

외국인과 기관이 동반 매도하며 지수 하락을 이끌었다. 외국인과 기관은 각각 287억원, 944억원 순매도했고 개인은 1272억원 매수 우위를 나타냈다.

시총상위 종목 가운데 CJ E&M(92,900300 -0.32%)이 7%넘게 급락했고 케어젠(90,500500 -0.55%) 파라다이스(22,100200 +0.91%) 휴젤(558,10035,100 -5.92%) 등이 3~4% 하락했다.

달러화 대비 원화 가치는 이틀째 강세(원·달러 환율 하락)를 나타냈다. 이날 서울 외환시장에서 원·달러 환율은 전날보다 3.6원 하락한 1110.4원에 장을 마쳤다.

채선희 한경닷컴 기자 csun00@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