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태희 산업통상자원부차관, 사드 중국 보복 우려 "중국이 직접적인 조치한 건 아니다"

입력 2016-08-05 14:58 수정 2016-08-05 14:58
우태희 산업통상자원부 2차관은 5일 최근 정부의 사드(THAAD·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 배치 결정에 따른 중국의 '보복' 우려와 관련, "중국이 직접적인 조치를 했거나 (우리측) 피해 사례가 발생한 건 아니다"라고 말했다. 우 차관은 이날 국회 산업통상자원위원회 전체회의에 출석, '중국의 무역보복과 경제제재 현황을 파악했느냐'는 더불어민주당 이훈 의원의 질문에 대해 이같이 답했다.

우태희 차관은 특히 중국이 지난 3일 우리 국민의 상용비자 관련 업무를 대행해오던 현지 업체의 자격을 취소한 것과 관련, "비자 발급이 중단된 게 아니라 비자 발급을 대행하던 여행사의 자격이 취소된 것"이라고 설명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광고

투표초대기업·초고소득자 증세,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