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이스북, 낚시성 기사 식별 알고리즘 도입

입력 2016-08-05 14:51 수정 2016-08-05 14:51
페이스북이 4일(현지시간) 뉴스피드 게시물에서 낚시성(clickbait) 기사를 식별하는 새 알고리즘을 도입했다.

앞으로 언론사 등이 운영하는 페이스북 페이지가 낚시성 기사를 지속적으로 게시할 경우, 해당 페이지의 게시물들은 자동으로 이용자들의 뉴스피드 최하단에 배치돼 노출이 줄어들게 된다.

애덤 모세리 페이스북 뉴스피드 담당 부사장은 "게시물 대부분을 낚시성 기사로 채우는 퍼블리셔들은 새 알고리즘으로 인해 트래픽이 크게 저하될 것"이라고 말했다.
페이스북이 발표한 보도자료에 따르면 새 알고리즘이 낚시성 기사를 식별하는 조건은 두 가지다. 기사 제목에 기사의 핵심 내용이 누락됐거나 기사 제목이 기사 내용을 과장했을 경우 해당 기사는 자동으로 낚시성 기사로 식별된다.

페이스북 측은 낚시성 기사 제목의 예로 "사과가 몸에 나쁘다고?"(많은 양의 사과를 매일 먹었을 경우에만 사과가 몸에 나쁘다는 기사로, 내용을 과장한 제목), "소파 아래를 들여다 봤더니 '이것' 나와…충격!"(기사 내용을 누락한 제목) 등을 제시했다.

알렉스 페이사코비치 페이스북 연구담당은 "새 알고리즘은 데이터를 바탕으로 학습을 반복해 낚시성 기사들의 출처를 파악하고 불이익을 준다. 페이지 관리자들은 기사 제목에 내용을 이해하는 데 필요한 정보가 들어갔는지, 제목이 내용을 과장하고 있지는 않은지 확인해야 한다"고 밝혔다.

그는 이어 "낚시성 기사를 지속적으로 게시하던 페이지가 낚시성 기사 게시를 멈출 경우 그 페이지의 게시물은 다시 정상적으로 처리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