샤오미, 저가형 VR 헤드셋 공개…삼성 기어VR '정조준'

입력 2016-08-05 14:28 수정 2016-08-05 14:28

샤오미의 VR 헤드셋/ 출처 샤오미 웹사이트

중국 스마트폰 제조사 샤오미가 고성능 노트북에 이어 가상현실(VR) 헤드셋 시장에 본격 진출한다.

5일 주요외신에 따르면 샤오미는 삼성전자 기어VR처럼 스마트폰에 연결해 사용하는 저가형 VR 헤드셋 '미 VR 플레이'를 선보였다.

샤오미는 미 VR 플레이로 중국시장을 공략할 계획이다. 이 업체는 지난 1일 베타 테스터 모집을 시작한지 8시간만에 100만명 등록을 마쳐 시장공략에 자신감을 보였다. 베타 테스터는 샤오미 VR 헤드셋을 1위안(약 167원)에 구입할 수 있다.

다만 샤오미는 이날 VR 헤드셋의 판매가격과 출시일정을 언급하지 않았다. 따라서 샤오미가 한국이나 미국 등의 중국 이외 지역에도 미 VR 플레이를 판매할지 알 수 없는 상황이다.
샤오미는 그동안 가성비를 내세워 중국과 인도를 포함한 동남아시아 시장을 집중 공략해왔다. 북미와 유럽 스마트폰 시장은 고가폰 위주로 형성됐고 특허소송 우려로 샤오미가 시장진출을 늦춰왔다.

저가형 VR 헤드셋은 스마트폰의 주변기기처럼 시용할 수 있어 단말기의 쓰임새를 높이고 판매를 촉진하는 효과를 낳고 있다. 이에 샤오미는 자사 스마트폰의 출시국가에만 VR 헤드셋을 공급할 것으로 보인다.

샤오미 미 VR 플레이는 삼성 기어VR에 사용한 클립방식대신 지퍼를 이용해 스마트폰을 넣고 헤드셋을 고정했다.

이 기기는 4.7~5.5인치 스마트폰을 사용할 수 있으며 다양한 색상과 스타일로 공급될 예정이다. 또한 샤오미는 중국 동영상 서비스업체 유쿠, 한국 VR 콘텐츠 제작사 두리분 등과 제휴를 맺고 VR 헤드셋에서 사용할 수 있는 전용앱을 내놓을 계획이다.

이진욱 한경닷컴 기자 showgu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광고

투표초대기업·초고소득자 증세,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