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찰 부패범죄특별수사단(단장 김기동 검사장)은 5일 오전 9시30분부터 대우조선해양 현 최고재무책임자(CFO) 김열중 부사장을 피의자신분으로 소환해 조사 중이다.

검찰에 따르면 김 부사장은 올 초 이뤄진 2015년 회계연도에 대한 대우조선해양 회계결산에서 영업손실 1200억원을 축소한 혐의를 받고 있다.

검찰은 김 부사장이 자본잠식 50% 초과에 따른 관리종목지정을 피하고 채권단으로부터 계속해서 지원을 받기 위해 이같은 일을 저질렀다고 보고 있다.

검찰은 대우조선해양 정성립 사장 등 현 경영진들과의 연관성 등도 확인할 방침이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