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래에셋대우(9,440110 -1.15%)는 오는 9일 오후 1시까지 최대 연 7.38% 수익률을 제공하는 ELS를 포함해, 총 6종의 파생상품을 판매한다고 5일 밝혔다.

'제15829회 Nikkei225-HSI-S&P500 조기상환형 ELS'는 하방 손실진입구간을 38%로 낮췄다. 만기는 3년이며, 6개월마다 모든 기초자산의 종가가 각 최초 기준가격의 90%(6,12,18개월) 85%(24,30,36개월) 이상이면 연 6.0% 수익을 제공한다. 조기상환되지 않아도 모든 기초자산의 종가가 투자기간 중 기준가격의 38% 미만으로 하락한 적이 없다면, 만기에 연 6.0%의 수익을 지급한다.

기초자산 중 하나라도 기준가격의 38% 미만으로 하락한 적이 있고, 만기시 기초자산 중 하나라도 85% 미만이면 하락률이 큰 기초자산의 하락률만큼 원금손실이 발생한다.

'제15826회 DAX 조기상환형 ELS'는 기초자산을 하나로 단순화했다. 하방 손실진입 구간도 45%로 설정했다. 만기는 3년이며, 6개월마다 기초자산의 종가가 기준가격의 90%(6,12,18개월) 85%(24,30,36개월) 이상이면 연 4.2% 수익을 제공한다. 조기상환되지 않은 경우에도 기초자산의 종가가 투자기간 중 기준가격의 45% 미만으로 하락한 적이 없다면, 만기에 연 4.2%의 수익을 지급한다.
기초자산이 기준가격의 45% 미만으로 하락한 적이 있고, 만기에 기초자산이 85% 미만이면 하락률만큼 원금손실이 발생할 수 있다.

이밖에 코스피200지수 HSI S&P500지수 DAX지수 유로스톡스50지수 니께이225지수 등을 기초자산으로 하는 다양한 ELS 상품도 함께 판매한다. 이들은 개인종합자산관리계좌(ISA) 편입이 가능하다.

이번 상품들은 최소 100만원부터 100만원 단위로 청약할 수 있다. 자세한 사항은 영업점과 스마트상담센터(1644-3322)로 문의하면 된다.

한민수 한경닷컴 기자 hms@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