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다수 대학생들이 커피 브랜드에서 아르바이트 하기를 원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아르바이트 포털 알바몬은 최근 남녀 대학생 1450명을 대상으로 진행한 ‘브랜드 아르바이트 선호도’ 조사 결과를 5일 공개했다.

대학생들이 ‘일하고 싶은 아르바이트 업종’(이하 복수응답) 1위로 ‘커피숍 등 외식 식음료(46.1%)’ 업종이 선정됐다. 이어 ‘사무직(39.7%)’, ‘학원 및 과외(19.7%)’ 등이 상위권을 기록했다.
‘일하고 싶은 아르바이트 브랜드’ 역시 커피 브랜드가 1위를 차지했다. 남학생이 선택한 ‘가장 일하고 싶은 아르바이트 브랜드’로는 ‘스타벅스커피코리아’가 응답률 26.9%로 1위에 올랐다. 이어 ‘나이키코리아(23.9%)’, 에버랜드(11.9%), SK텔레콤과 오션월드(각각 11.4%), 아디다스와 투썸플레이스(각각 11.0%) 순이었다.

여학생이 ‘가장 일하고 싶은 아르바이트 브랜드’ 1, 2위에는 커피 브랜드인 ‘스타벅스커피코리아(39.0%)’와 ‘투썸플레이스(23.5%)’가 선정됐다. 올리브영(18.5%), 나이키코리아(13.0%), 던컨도너츠와 파리바게트(각각 10.9%)가 뒤를 이었다.

대학생들이 해당 브랜드 아르바이트를 선호하는 이유로는 ‘평소 좋아하는 브랜드여서’(56.8%)라는 답변이 1위를 차지했다. ‘시급이 높고 알바생 복지혜택이 좋아서(20.2%)’, ‘다른 아르바이트에 비해 업무가 힘들지 않아서(19.2%)’ 등의 답변이 뒤를 이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