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갑을오토텍 제공

갑을오토텍이 지난달 8일부터 시작된 노조의 불법 공장 점거에 인한 라인정지로 180개 이상의 협력사가 도산위기에 처해있다고 5일 밝혔다.

회사 측은 노조의 파업으로 7월 130억원, 8월과 9월 각각 250억원의 매출손실이 예상된다고 주장했다. 또 각종 부품을 공급해온 애드테크, 태성, 대웅엔지니어링 등 180여개의 협력사들도 도산 위기가 감지되고 있어 협력업체 직원 1만9000명의 경제적 손실이 예상된다고 전했다.
갑을오토텍은 이번 파업으로 국내 완성차뿐만 아니라 다임러, 미쓰비시후소, 기타 중동 거래선 등과 거래 중단 요청을 받았다.

특히 갑을오토텍은 회사의 생존을 위해 지난달 26일 직장폐쇄를 단행하며 관리직의 대체생산을 통한 합법적인 생산라인을 확보하려 했으나 노조의 공장점거로 물량 공급을 저지당했다. 사측은 관리직 70명도 사무동 4층에 고립돼 있는 상황이라고 덧붙였다.

갑을오토텍 관계자는 "노조는 직원채용 시 노조의 허가, 상여금 100% 인상, 개인 연간소득 3% 초과 의료비 무한대 회사부담, 조합원 대학등록금 부담 등의 내용으로 하는 단체협약 갱신안을 회사에 요구했는데 이를 수용할 경우 회사는 년 25억의 추가 적자를 내게 된다"고 강조했다.

갑을오토텍은 최근 몇 년간 적자에 시달려왔다. 2014년 2400억원 매출에 60억원 적자를 기록했고 2015년에도 2800억원 매출에 약 110억원의 적자가 발생했다.

안혜원 한경닷컴 기자 anhw@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