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격호 롯데그룹 총괄회장이 사실혼 관계인 서미경씨와 딸 신유미 롯데호텔 고문에게 일본 롯데홀딩스 지분을 넘겨주는 과정에서 6000억원대 세금을 탈루한 정황을 검찰이 포착했다. 검찰이 신 총괄회장의 재산 증여 과정에서 법률 조언을 해준 로펌을 압수수색한 지 4일 만이다.

서울중앙지검 특별수사4부(부장 조재빈)는 서씨 모녀가 해외에 만들어진 페이퍼컴퍼니를 통해 신 총괄회장으로부터 일본 롯데홀딩스 지분 6%를 넘겨받으며 6000억원대의 증여세를 내지 않은 것으로 파악했다고 4일 중앙일보가 보도했다.

일본 롯데홀딩스는 한국과 일본 롯데그룹 지배구조의 정점에 있는 회사로, 기업가치가 수십조원에 이르는 것으로 추정되고 있다.

검찰은 롯데 측이 2005년 미국과 홍콩, 싱가포르 등 4곳에 페이퍼컴퍼니를 만들어 신 총괄회장의 롯데홀딩스 주식을 양도하는 방식으로 서씨 모녀에게 넘긴 사실을 확인했다. 검찰은 조만간 서씨 모녀를 불러 관련 사실을 조사할 방침이다.

한경닷컴 뉴스룸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