브라질 상원 탄핵위원회는 4일 표결을 통해 지우마 호세프 대통령을 상원 전체 회의에서 탄핵하도록 권고했다.

탄핵위원회는 이날 찬성 14표, 반대 5표로 권고안을 통과시켰다. 위원회의 권고는 구속력이 없으나 호세프 대통령에게 타격이 될 것으로 예상된다.

이달 말 열릴 예정인 상원 최종표결에서 전체 의원 81명 가운데 3분의 2인 54명 이상이 찬성하면 탄핵안이 가결된다. 이럴 경우 호세프 대통령은 물러나게 되고, 2018년 말까지 남은 임기는 미셰우 테메르 대통령 권한대행이 채운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