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 날씨, 서울 낮 최고기온 36도 연중 최고 예상 … 전국에 폭염특보 발효중

입력 2016-08-05 06:24 수정 2016-08-05 06:24
5일 서울 낮 최고기온이 36도까지 올라가 올 들어 가장 더울 것으로 예상된다. 강원 영동과 경북 동해안을 제외한 전국에 폭염특보가 발효중인 가운데 이날 낮 최고기온이 28도에서 36도까지 올라 무척 무더운 날씨가 될 것으로 기상청은 예보했다.
이날 오전 5시 현재 서울의 수은주는 26.9도를 가리키고 있다. 인천 26.9도, 대전 25.9도, 광주 25.2도, 대구 23.6도, 부산 25.5도, 제주 27.1도 등이다.

낮 최고기온은 서울 36도, 인천 33도, 대전 36도, 광주 35도, 대구 35도, 부산 32도, 제주 33도로 전날과 비슷하거나 다소 오르겠다. 기상청은 "당분간 낮 기온이 35도 내외로 오르며무더운 곳이 많겠고 전국에 열대야가 나타나는 곳이 있겠으니 건강관리에 각별히 유의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중부지방은 대체로 맑고 남부지방과 제주도는 가끔 구름이 많을 것으로 예보됐다. 제주도는 오전에, 전남내륙에는 오후에 소나기(강수확률 60%)가 오며 천둥, 번개가 치는 곳이 있다.
예상 강수량은 5∼30mm다.

불볕더위에 따라 중서부와 남부 일부지역에 광화학 반응으로 오존이 생성돼 농도가 높아질 것으로 예상된다. 이날 오존 농도는 수도권, 충남, 호남권, 경북은 '나쁨', 그밖의 권역은 '보통 등급일 것으로 예상된다.

바다의 물결은 전해상에서 0.5∼2.0m로 일겠다.

한경닷컴 뉴스룸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광고

투표보험설계사·택배기사 등 노동3권 보장, 어떻게 생각하세요?

  • 특수형태 근로자도 노동조합을 결성하고 교섭을 통해 권익을 보호받을 것 254명 36%
  • 4대 보험 적용 등 고용주의 부담이 늘어나면 일자리가 되레 줄 수도 우려 445명 64%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