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상륙작전 당시 해군 첩보부대의 '엑스-레이' 작전을 다룬 영화 '인천상륙작전'이 개봉 9일째 관객 400만 명을 돌파했다.

4일 CJ엔터테인먼트에 따르면 '인천상륙작전'은 개봉 9일째인 이날 낮 12시께 누적 관객 수가 400만 264명을 기록했다. 이는 지난해 1000만 관객을 돌파한 '베테랑'과 같은 관객 동원 속도이다. 또 개봉 12일째 관객 400만 명을 모은 '변호인'(2013), '국제시장'(2014)보다 사흘 빠르다.

'인천상륙작전'의 이재한 감독과 주연 배우들은 이번 주말 경남 창원, 부산, 대구의 극장을 돌며 무대 인사를 진행할 예정이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