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찰 "강만수, 대우조선에 100억 투자 압력"

입력 2016-08-04 17:56 수정 2016-08-05 01:41

지면 지면정보

2016-08-05A25면

지인 업체 2곳에 지원 지시
검찰 부패범죄특별수사단(단장 김기동 검사장)은 강만수 전 산업은행 회장이 자회사인 대우조선해양에 지시해 자신의 지인이 운영하는 업체 두 곳에 100억원이 넘는 돈을 부당 지원하도록 한 단서를 확보했다.

4일 검찰에 따르면 대우조선과 자회사 부산국제물류(BIDC)는 2011년 9월과 11월 강 전 회장 지인들이 주주로 있는 바이오업체 B사에 각각 4억9999만원을 투자했다. 대우조선 실무진은 재무구조가 좋지 않고 업종이 다르다며 투자를 반대했지만 강 전 회장의 거듭된 지시에 이사회 승인이 필요하지 않도록 5억원이 넘지 않는 금액을 두 차례 나눠 지원했다는 게 검찰의 설명이다.
강 전 회장은 2012년 2월에도 B사의 바이오에탄올 생산기술 개발 사업에 50억원을 지원하라고 지시했다고 검찰은 덧붙였다. 대우조선은 강 전 회장 퇴임 전까지 44억원의 연구자금을 지원했다.

검찰은 대우조선 자회사인 대우조선해양건설이 강 전 회장의 지시로 중소건설사 W사에 50억원의 일감을 몰아준 정황에 대해서도 수사 중이다. W사는 강 전 회장과 같은 종친회 소속인 강모씨 소유 회사다.

검찰은 이날 남상태 전 대우조선 사장(구속)의 측근인 이창하 디에스온 대표를 177억원대의 횡령·배임 혐의로 구속기소했다.

박한신 기자 hanshi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