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가 브리핑
지상욱 새누리당 대변인(사진)은 4일 박원순 서울시장이 정부의 반대에도 청년수당 지급을 강행한 데 대해 “박 시장의 대권 가도를 위한 ‘표(票)퓰리즘’이냐, 측근들 사업 챙겨주기용이냐”고 비판했다.

지 대변인은 논평을 통해 “도대체 정해진 절차를 이렇게 무시하면서까지 강행하는 이유가 무엇이냐”며 “그게 무엇이 됐든 제발 본인 돈으로 하길 바란다”고 말했다.

박종필 기자 jp@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