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수욕장에 포켓몬고?…증강현실로 위험정보 제공

입력 2016-08-04 18:59 수정 2016-08-05 02:34

지면 지면정보

2016-08-05A10면

전국의 해수욕장과 갯벌 등에서 스마트폰의 증강현실(AR) 기능을 이용해 위험정보를 쉽게 알아볼 수 있는 서비스가 나왔다.

해양수산부 국립해양조사원은 스마트폰용 앱(응용프로그램) ‘안전해(海)’ 제공 가능 지역을 충남 대천, 제주 중문 등 전국 17곳으로 확대한다고 4일 발표했다.

‘안전해’에서는 닌텐도의 AR 게임 ‘포켓몬고’처럼 이안류(해안에서 바다로 급속히 빠져나가는 해류), 갯고랑(갯벌 내 깊은 고랑) 등 해변의 위험요소 위치를 스마트폰 화면을 통해 확인할 수 있다. 또 자녀가 위험구역에 접근할 경우 자동으로 알려주고 위치도 전송해 준다.

오형주 기자 ohj@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광고

투표초대기업·초고소득자 증세,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