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백화점, 3호선 압구정역에 3억 들여 이름 달았다

입력 2016-08-04 15:21 수정 2016-08-04 15:21

사진=현대백화점 제공

[ 오정민 기자 ] 현대백화점이 이달부터 서울 지하철 3호선 압구정역에 이름을 달게 됐다.

서울메트로·서울도시철도공사의 병기(竝記)역명 판매 수의계약에 입찰한 결과, 3호선 압구정(현대백화점)역으로 역 이름을 병행 표기하게 됐기 때문이다.

4일 서울메트로에 따르면 압구정역은 오는 6일까지 현대백화점 병기 표기를 마무리짓는다. 현대백화점이 역명 병기 표기를 위해 입찰한 가격은 3억1000만원 수준으로 전해졌다. 계약기간은 3년이다.

현대백화점은 압구정 본점이 역 6번 출구에 위치한 상황에서 상징성을 강화하고 인지도 개선 효과 등을 노리고 있다. 현대백화점 관계자는 "역명 병행 표기로 인지도가 높아질 것"이라며 "고객들이 더 쉽고 편하게 찾아올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역명 병기 사용범위는 해당 역사 출입구 역명판과 내부 승강장 역명판, 안전문 역명판, 단일 노선도, 전동차 내부의 단일 노선도 및 안내방송 등이다. 교체에 드는 비용도 현대백화점이 전액 부담한다.
압구정역 뿐 아니라 서울메트로가 운영하는 지하철 2호선 을지로입구(기업은행)역, 4호선 명동(정화예술대)역, 2호선 방배(백석예술대)역도 오는 6일까지 병기 표기를 끝낸다.

서울시는 올 3월부터 해당 역사를 포함해 13개 시범역사를 대상으로 역명 유상 병기 사업에 들어갔다. 지하철 운영기관 경영 개선과 꾸준히 제기됐던 역명 병기 요구를 해소하기 위해서다.

앞서 한국철도공사와 부산·인천·대구 등 도시철도 운영기관에서는 역명을 유상 병기해 운영기관의 수익원으로 활용하고 있었다.

서울시는 시범사업을 운영해 연말까지 장·단점을 분석, 향후 확대 여부를 검토한다는 계획이다.

오정민 한경닷컴 기자 blooming@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광고

투표보험설계사·택배기사 등 노동3권 보장, 어떻게 생각하세요?

  • 특수형태 근로자도 노동조합을 결성하고 교섭을 통해 권익을 보호받을 것 223명 37%
  • 4대 보험 적용 등 고용주의 부담이 늘어나면 일자리가 되레 줄 수도 우려 387명 63%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