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해 여름 중 가장 더운날"…서울·경기·강원 영서 '폭염주의보'

입력 2016-08-04 11:26 수정 2016-08-04 11:43
서울의 낮 기온이 36도까지 올라가면서 올 여름 들어 가장 더운 날이다. 한낮의 기온은 체온과 비슷한 36도까지 치솟으면서 찜통더위가 절정에 이를 전망이다.
중부와 광주, 대구도 34~35도까지 올라갈 예정이다. 서울과 경기, 강원 영서에 내려졌던 폭염주의보는 폭염경보로 강화됐다.

이번 더위는 중국에서 데워진 뜨거운 공기가 우리나라로 유입되면서 발생했다. 대기가 안정된데다 구름의 양도 적어 체감온도는 더욱 올라갈 것이라는 예상이다.

제주도와 남부 지방엔 폭염 속에서 강한 소나기도 내릴 예정이다. 폭염은 내일 절정에 달할 전망이다. 절기상 가을의 시작을 알리는 입추인 일요일까지도 계속 30도를 웃도는 찜통더위가 이어질 예정이다.

기상청은 폭염과 열대야가 계속될 것이라며 노약자와 아이는 외출을 피하고 건강관리에 각별한 주의해 줄 것을 당부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