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예탁결제원은 올해 상반기 자산운용회사 해외 주식 매매확인 서비스를 통해 확인한 해외 주식투자 거래건수가 총 2만8362건으로 집계됐다고 4일 밝혔다.

이는 지난해 하반기 대비 8.4% 감소한 수준이다.

예탁결제원 측은 "중국본토(홍콩 포함) 증시 급락을 반영한 결과로 보인다"며 "특히 홍콩 시장에서의 거래 건수는 전분기 대비 34.2% 큰 폭으로 감소했다"고 설명했다.

시장별 분포를 보면 투자지역의 편중 현상은 심화된 것으로 나타났다. 미국 25.5%, 일본 15.6%, 중국 15.5%, 홍콩 15.1% 등 주요 4개 시장이 전체 거래의 71.7%를 차지한 것이다.

특히 미국 시장은 강세 영향을 받아 거래비중이 4.2%포인트 증가했고, 홍콩 시장은 5.9%포인트 감소했다.

채선희 한경닷컴 기자 csun00@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