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트로메딕(24,5001,700 +7.46%)은 국내 최대 기술지주회사인 한국과학기술지주와 기술사업화 등을 위한 업무협약을 맺었다고 4일 밝혔다.

한국과학기술지주는 미래창조과학부 산하 17개 정부출연연구기관이 공동 출자해 설립한 회사다.

인트로메딕 관계자는 "이번 업무협약은 정부 출자연구기관이 보증하는 다양한 우수 기술의 사업화 과정에 관여하고, 그 과정에서 회사가 목표로 하고 있는 글로벌 헬스케어 기업으로의 변화에 속도를 더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회사는 촬영 영역을 대폭 확장한 캡슐내시경과 통신 성능을 보강한 시스템 등 신제품을 연내 출시하고, 미국 시장 영업을 확대하는 등을 통해 실적개선을 기대하고 있다.

또 연초 바이오신약 사업화 전문가인 김브라이언 공동 대표를 영입해 바이오신약 사업도 추진하고 있다. 현재 기존 치료제와 차별화된 새로운 기작의 2형 당뇨치료제 후보물질 'BHD1028'을 발굴해냈다. 내년 상반기까지 세계 규정에 부합하는 전임상을 완료하고, 난치병 대상 후속 바이오신약 개발에도 나설 계획이다.

한민수 한경닷컴 기자 hms@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