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도 택시기사, SM3 전기차로 10만km 주행한 비결은?

입력 2016-08-04 09:31 수정 2016-08-04 09:31

누적 주행거리 10만Km를 돌파한 SM3 Z.E. 전기 택시가 제주도에서 탄생했다.

4일 르노삼성자동차에 따르면 전기차 SM3 Z.E.로 10만km를 달린 주인공은 SM3 Z.E. 택시 1호 고객 김원홍 씨(52·사진). 김 씨는 국내 최초의 개인 전기 택시 사업자다. 그는 2014년 7월부터 지난 8월 3일까지 약 2년간 총 10만300km 이상을 주행했다.

김 씨가 SM3 Z.E.로 달린 거리는 제주도(177.8km)를 546바퀴, 제주시청과 서귀포시청을 1300회 가량 왕복(78km)한 거리다.
김 씨는 "운전 습관만 들이면 전기차만큼 조용하고 파워가 넘치는 차는 없다"며 "배터리 잔량에 맞춰 충전하기 보다 나만의 운행 패턴에 맞춰 충전하면 영업에 전혀 문제 될 게 없다"고 말했다.

그는 주로 점심과 저녁 식사 시간에 30분씩 차량을 충전한다. 그는 "이런 본인의 운행 패턴만 찾으면 전기차 주행거리에 대한 불안감은 곧 사라진다"고 조언했다.

김 씨는 충전 비용 유료화에 대한 생각도 밝혔다. 그는 "지난 4월부터 충전이 유료화 되면서 매달 13만원 가량 충전비가 발생하게 됐다"면서 "하지만 LPG택시 연료비와 비교하면 전기차 연료 절감효과는 월등하다"고 강조했다.

르노삼성 SM3 Z.E. 택시는 제주도에서 총 7대가 운행 중이다. 르노삼성 측은 "이달 26일까지 진행되는 '2016 제주도 전기택시 보급 사업 공개 모집'을 통해 제주도내 SM3 Z.E. 전기택시를 107대로 확대할 것"이라고 말했다.

안혜원 한경닷컴 기자 anhw@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