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이 3일 노동미사일로 추정되는 탄도미사일 2발을 발사한 데 대해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안보리)가 3일(미국 현지시간) 오후 긴급회의를 소집했다.

안보리는 미국과 일본의 요청에 따라 이날 오후 4시(한국시간 4일 오전 5시)부터 긴급회의를 열어 북한의 도발에 대한 대응책을 논의한다고 유엔 관계자가 말했다.

북한이 발사했던 미사일 가운데 이번 미사일은 처음으로 일본의 배타적경제수역(EEZ)에 낙하했다. 안보리의 회의가 신속히 소집된 것은 이를 위중한 도발로 받아들이고 있기 때문이다.

반기문 유엔 사무총장은 북한의 이번 발사에 대해 "지역 평화와 안정을 심각하게 손상시키는 것" 이라며 "깊이 우려된다"고 말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