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이 북한의 탄도미사일 위협 등에 대비해 미 공군의 주력 기종인 F-16 전투기 12대를 한국의 오산 공군기지에 배치했다. 미군 태평양사령부 예하 태평양공군사령부는 2일 성명을 통해 F-16 전투기 12대와 운용병력 300여 명의 오산기지 배치를 완료했다고 밝혔다.

이번에 배치된 F-16 전투기는 미국 사우스캐롤라이나주 주방위군 공군기지의 제169 전투비행단 소속이다. 앞으로 태평양공군사령부 예하 제157 원정비행대대에 배속돼 활동하게 된다.

이들은 한국 공군 및 주한 미 공군과의 연합작전 등을 토대로 모의타격 훈련을 비롯해 북한의 도발에 대한 대응태세를 점검하고 억지 능력을 강화하는 데 주력할 것으로 알려졌다.

태평양공군사령부의 니콜라스 존슨 중령은 "제157 원정비행대대의 오산기지 배치는 여러 다른 환경에 걸쳐 다양한 병력이 연합·합동·양자 훈련을 시행하는 독특한 기회를 제공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