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볕더위가 4일 더욱 기승을 부리겠다. 이날 낮 최고기온은 28도에서 36도로 전날과 비슷하거나 조금 높을 예정이다. 전날 올 들어 첫 폭염경보가 내려진 서울은 4일 최고기온이 35도로 예보됐다.
강원 영동과 경북 동해안을 제외한 전국에 폭염특보가 발효 중이다. 당분간 낮 기온이 33도 이상 오르며 무더운 곳이 많겠다. 전국 곳곳에서 열대야 현상이 나타나겠다. 열대야는 전날 오후 6시부터 다음 날 오전 9시까지 최저기온이 25도 이상 유지되는 현상이다.

이날 오전 5시 현재 지역별 기온을 보면 서울 26.3도, 인천 26도, 수원 24.8도, 춘천 23.8도, 강릉 22.4도, 청주 24.6도, 대전 24.7도, 전주 24.5도, 광주 24.2도, 제주 27.3도, 대구 24.1도, 부산 25.6도, 울산 23.5도 등이다.

중부지방은 대체로 맑겠다. 대기 불안정으로 제주에는 오전에, 남부내륙에는 오후에 소나기(강수확률 60%)가 내리겠다. 예상 강수량은 5∼40㎜로 예보됐다.

여름 소나기는 국지적으로 짧은 시간에 매우 강하게 내리고 강수량의 지역 차가 크다. 산과 계곡에서는 갑자기 물이 불어나면서 피해가 발생할 수 있어 피서객은 각별히 유의해야 한다.

바다 물결은 모든 해상에서 0.5∼2.5m로 일겠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