독일인 69% "독일 내 잇단 테러, 난민개방 탓 아니다"

입력 2016-08-04 06:11 수정 2016-08-04 06:11
독일인 10명 중 7명은 최근 잇따라 발생한 이슬람 테러와 난민 유입이 서로 관련있다는 데 동의하지 않는다는 여론조사 결과가 나왔다.

독일 dpa통신은 여론조사기관 포르자가 지난달 28∼29일 1007명을 대상으로 설문 조사한 결과 전체 응답자의 69%가 둘 사이의 연관성에 동의하지 않았고 28%만이 동의했다고 보도했다.

앙겔라 메르켈 총리의 난민 개방 정책과 연결되는 난민 유입 급증이 공격 행위의 증가로 나타났다는 견해에 찬성한 사람 중 78%는 반유로·반이슬람 정당인 ‘독일을 위한 대안’ 지지자들이었다고 통신은 전했다. 또 이번 조사에선 응답자의 50%가 치안력이 충분하지 않다고 대답했지만 46%는 치안력이 시민 보호에 필요한 만큼 된다고 판단했다고 통신은 덧붙였다.

홍윤정 기자 yjhong@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