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원태·현민 남매, 한진 '3세 경영' 가속

입력 2016-08-03 21:25 수정 2016-08-04 00:52

지면 지면정보

2016-08-04A12면

조원태, 정석기업 이사 선임

조현민, 한진관광 대표이사로
조양호 한진그룹 회장의 장남인 조원태 대한항공 총괄부사장과 둘째 딸인 조현민 진에어 부사장이 ‘3세 경영’에 속도를 내고 있다. 3일 한진그룹에 따르면 조원태 부사장은 최근 정석기업 이사로 선임됐다. 정석기업은 알짜 부동산을 다수 보유한 한진그룹의 핵심 계열사다. 대한항공 관계자는 “자회사 책임경영을 강화하려는 차원”이라고 설명했다.

조현민 부사장은 한진관광 대표이사로 선임됐다. 조원태 부사장과 조현민 부사장은 항공예약 서비스 등을 하는 한진그룹 계열사인 토파스여행정보의 대표이사직과 이사직을 각각 사임했다.

안대규 기자 powerzanic@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