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남대 고영건 교수, 신소재 합금 개발

입력 2016-08-03 18:37 수정 2016-08-04 01:35

지면 지면정보

2016-08-04A24면

영남 브리프
영남대는 고영건 신소재공학부 교수 연구팀이 강도와 연성을 동시에 강화한 마그네슘 합금 신소재를 개발했다고 3일 발표했다. 마그네슘 합금은 비중이 1.74로 철강보다 75%, 알루미늄 합금보다 35% 가벼운 대표적인 경량 금속이지만 연성이 약한 단점이 있다. 이번 연구 결과는 사이언티픽 리포트 최신호에 실렸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