염재호 총장 "조급한 연구 풍토선 노벨상 기대 못해"
염재호 고려대 총장(사진)이 교수들에게 논문 제출 기한을 정하지 않고 연구비를 지원하는 제도를 신설했다.
고려대는 이번달부터 교비 50억원을 교수들의 미래지향적 융합연구를 지원하기 위한 연구기금으로 배정하는 ‘KU-FRG(고려대 미래창의연구사업)’를 시행한다고 3일 발표했다. 이 사업은 통상 1년 이내에 논문 등의 성과물을 제출하게 하는 기존 교내연구비 지원 사업과 달리 성과물 제출 기한을 정하지 않는 게 특징이다. 단기적 성과를 내라고 교수들을 독촉하면 기존에 있던 지식을 재생산하는 논문만 양산될 뿐이라는 판단에서다. 고려대가 이런 방식으로 교내연구비 지원에 나선 건 이번이 처음이다.

기초과학 및 공학(뉴턴 프로젝트), 사회과학(다산 프로젝트), 인문학(르네상스 프로젝트) 등의 분야에서 총 135개 과제가 선정됐다. 전체 전임교수의 12.5%인 201명이 지원금을 받는다.

이 사업은 “교수들이 짧은 시간 안에 눈에 보이는 성과를 내야 한다는 압박에 눌려 이제까지 시도하지 않았지만 미래를 위해 꼭 필요한 미지의 분야에 섣불리 발을 내딛지 못하고 있다”는 염 총장의 문제의식에서 시작됐다.

염 총장은 “지금과 같은 조급한 연구 풍토에서는 노벨상 수상자가 나올 수 없다”며 “교수들이 기존 연구의 틀 안에서 반복적으로 성과물을 내기보다 미지의 학문분야를 개척할 수 있게 할 것”이라고 말했다.

마지혜 기자 looky@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