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성식 국민의당 정책위 의장 "더민주 세법개정안, 표 되는 것만…"

입력 2016-08-03 18:20 수정 2016-08-04 00:26

지면 지면정보

2016-08-04A6면

정가 브리핑
김성식 국민의당 정책위원회 의장(사진)은 3일 더불어민주당이 지난 2일 발표한 세법 개정안에 대해 “표가 되는 얘기만 하는 게 아닌가 우려된다”고 말했다. 김 의장은 이날 국회에서 열린 비상대책위원회의에서 “(더민주 안이) 누진율을 높이고 소득분배를 개선한다는 측면에서는 의미가 있다. 다만 득표에 도움이 되지 않는 문제에 대해 침묵한 것은 무책임하다”며 이같이 지적했다. 그는 정부의 세법 개정안에 대해서도 “20조~30조원씩 펑크가 나는 가계부를 끌고 가겠다는 땜질개편안”이라고 비판했다.

김기만 기자 mgk@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