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터뷰]

김상곤 더민주 당대표 후보 "나는 친문 당권주자 아니다"

입력 2016-08-03 18:17 수정 2016-08-04 00:25

지면 지면정보

2016-08-04A6면

"호남서 큰 정치인 나올 수 있게 유망 정치인들 키워나가겠다"
“나를 친문(친문재인)계로 분류하는 것은 부적절할 뿐만 아니라 특정계파로 옭아매려는 불순한 정치적 의도가 엿보인다.”

더불어민주당 당 대표 선거에 출마한 김상곤 후보(사진)는 3일 기자와 만나 “문재인 전 대표의 요청으로 지난해 혁신위원장을 맡았지만 독립적으로 혁신작업을 한 만큼 친문계 주자로 구분하지 말아달라”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국민으로부터 지탄받았던 당내 계파주의 갈등을 해소하기 위한 혁신작업에 매진했던 나를 또다시 계파에 넣으려 하는 것은 적절치 않다”고 했다. 그는 “당권 후보 중에 문 전 대표와 가깝다는 걸 보이려고 하는 분들이 없지 않은데 이는 매우 잘못된 방식”이라고 비판했다.
그는 최근 ‘문 전 대표를 보호해야 한다’고 말했던 것에 대해 “친문계 주자로서 말한 게 아니라 문 전 대표를 비롯해 당내 유력 대선 후보들이 자기 역량을 발휘할 수 있도록 판을 깔아주기 위해 당이 보호해줘야 할 의무가 있다는 점을 강조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친문과 반문(반문재인)으로 계파를 나눠 문 전 대표를 얘기하는 것은 (대선에서) 문 전 대표가 갖고 있는 표의 확장성을 막는 일”이라고 지적했다.

그는 “당내 선출직 유권자들이 예비경선(컷오프)을 통해 김상곤이 어떤 사람인지를 정확히 알게 되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자신감을 보였다.

그는 “우리 당의 기본적인 뿌리 중 하나가 호남정신과 광주정신인데도 당내에서 그동안 지역주의적 기득권에 안주해 제대로 구현하지 못했다”며 “호남에서 큰 정치인이 나올 수 있도록 호남 대표 정치인들을 키워나가겠다”고 했다.

은정진 기자 silver@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