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G 속도에 데이터는 두배…KT, 청소년 '와이틴' 요금제

입력 2016-08-03 17:57 수정 2016-08-04 03:48

지면 지면정보

2016-08-04A13면

KT는 속도 제한을 두는 대신 데이터를 두 배 늘려 쓸 수 있는 청소년 대상 ‘와이틴(Yteen)’ 요금제를 4일 출시한다.

최대 속도를 초당 2메가비트(Mbps)로 제한하는 대신 데이터 사용량은 절반만 차감해 두 배 용량을 쓰는 효과를 낸다. 요금제에는 만 18세 이하 사용자만 가입할 수 있다. 데이터 제공량(1400~4700MB)에 따라 20(2만900원), 27(2만7390원), 32(3만2890원), 38(3만8390원) 등 네 종류가 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