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차접수 응시료할인…무료 컨설팅도
2016년 마지막으로 시행하는 제5회 코앱(한국직무능력인증시험)이 오는 9월10일(토) 치러진다. 코앱은 삼성 GSAT, 현대자동차 HMAT처럼 직무기초능력을 검증하는 국내 유일의 자격시험이다. 응시생은 성적표의 총점과 등급 등으로 직무능력 수준은 물론 업무 적성도 파악할 수 있다.

코앱은 한국어 명칭 ‘한국직무능력인증시험’에서 알 수 있듯 모든 기업이 활용할 수 있는 표준형 시험이다. 정부 설립지원 연구소인 중앙심리교육연구소가 주관하고 있으며 SK, 현대차, 한국전력 등 국내 50여개 대기업 인적성검사 출제 경력이 있는 국내 최고 전문가들이 개발·운영하고 있다. 연구소는 중소·중견기업을 대상으로 무료 채용 컨설팅도 하고 있다.
코앱은 취업 지원 시 자격증에 등급을 적거나, 자기소개서의 직무능력을 증빙할 때 사용이 가능해 취업준비생이 많이 응시하는 시험이다. 코앱을 채택하고 있는 샘표식품, 동국제약, 파라다이스호텔 등 40여개 중견기업에 성적표를 제시하면 취업 지원 시 다양한 가산점을 받을 수 있다. 올 들어서만 죠스푸드, 티바치킨, 유앤아이를 비롯한 많은 기업이 코앱을 새로 채택했다.

코앱위원회는 8월26일까지 접수한 코앱 1차 신청자에 한해 3만4000원인 응시료를 2만8000원으로 인하한다고 발표했다. 코앱위원회 측은 “원활한 고사장 배치 및 취업 준비생의 부담을 덜어주는 차원에서 1차 신청자에 한해 응시료를 할인하기로 했다”며 “코앱이 더 많이 보급되는 계기가 됐으면 한다”고 했다. 고사장은 서울 선유고를 비롯해 지역 거점 대학에 마련된다. 기업이 원하면 해당 기업만의 특별시험도 가능하다. 상세한 내용은 코앱 홈페이지(www.koap.or.kr)에서 확인할 수 있다. 문의 070-4333-1410

신동열 연구위원 shins@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