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근혜 대통령이 다음달 2∼3일 러시아를 방문하고 블라디미르 푸틴 대통령과 양자 정상회담을 한다.

3일 청와대에 따르면 박 대통령은 러시아 블라디보스토크에서 개최되는 제2차 동방경제포럼에 참석한 뒤 푸틴 대통령과 정상회담을 갖는다.

이번 제2차 포럼은 한국, 일본, 중국 및 아세안 회원국 등 주요국 정부와 기업 인사들이 참석한 가운데 진행된다.
박 대통령은 푸틴 대통령의 초청으로 이번 포럼에 주빈으로 참석한다. 내달 3일 전체회의에서 기조연설을 할 예정이다.

박 대통령은 이번 방문을 계기로 푸틴 대통령과 정상회담을 하고 양국 관계 및 실질협력 증진 방안, 북한 핵 문제를 포함한 한반도 및 국제정세 등에 대해 논의할 예정이다.

특히 고고도 미사일 방어체계(사드·THAAD)의 한반도 배치 결정과 관련해 러시아 측이 반대 입장을 표명해온 만큼 박 대통령이 우리의 입장을 설명하고 북핵 문제에 대한 협조를 요청할 것으로 예상된다.

박 대통령과 푸틴 대통령의 정상회담은 이번이 네 번째다.

청와대는 "양국 간 다양한 현안 및 협력 방안에 대해 의견을 교환하고 한러 전략적 협력 동반자 관계를 안정적으로 발전시켜 나가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밝혔다.

한경닷컴 뉴스룸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