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3당 원내대표 '여소야대' 위상 찾아야…정부여당 양보안 촉구

입력 2016-08-03 11:15 수정 2016-08-03 11:15
더불어민주당, 국민의당, 정의당 등 야 3당 원내대표는 3일 국회에서 회동해 검찰 개혁과 세월호 특조위 활동, 백남기 농민 진상규명 등 여러 현안에 대해 정부·여당의 전향적인 양보안을 촉구했다.

더민주 우 원내대표는 모두발언에서 "지난 3개월간 야당은 국정운영에 협조하면서 대통령의 국정운영 방식이 변화하기를 기다렸다"면서 "그동안 야당이 끊임없이 제기한 주요 현안에 대해 정부·여당이 단 한 가지도 양보한 게 없다"고 비판했다.
그는 "국정운영을 책임져야 할 정부·여당이 자기들이 하고 싶은 것만 해 먹고 양보만 요구하고 자신들이 정작 해결해야할 대안을 피해간다면 정부가 어떻게 정상 운영되겠는가"라고 지적했다.

박 원내대표는 "추경과 관련한 서별관 청문회는 어떤 경우에도 양보할 수 없다"면서 "누리과정 문제와 백남기 청문회, 자꾸 소멸해 가는 어버이연합 문제에 대해서도 야 3당이 논의할 때가 됐다"고 8월 임시국회 소집을 제안했다.

노 원내대표는 "8월 임시국회에서 공수처 설치와 관련된 법안을 반드시 처리해야 한다"면서 "검찰개혁을 검찰에 맡기는 것은 역사에 대한 범죄"라고 말했다.

그는 "세월호 특조위 활동 보장 문제와 백남기 청문회 등은 총선 과정에서 야당이 공동으로 약속한 부분"이라며 "이 부분에 대해 여당이 성의 있는 태도를 보여야 한다"고 강조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