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화여대, 평생교육 단과대 설립 계획 철회키로

입력 2016-08-03 10:24 수정 2016-08-03 10:24
이화여대는 3일 오전 9시 긴급 교무회의를 열어 평생교육 단과대(미래라이프대학)을 설립하지 않기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학교 측은 이번 결정을 통해 학생들이 본관 점거 농성을 중단하고 학업에 복귀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전했다.

앞서 지난 2일 이 대학 인문대 교수 43명도 "미래라이프대학 설립 계획은 폐기돼야 한다"며 시위를 지지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