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술보증기금은 아프리카 기니 정부와 태양광 발전 기반 모듈식 발광다이오드(LED) 가로등 설치를 위한 기술이전의향서를 체결했다고 3일 발표했다. 기니 정부를 대표해 압둘라마네 신쿤 카마라 대통령 특별위원회 의원이 이번 협약에 참여했다고 기보 측은 밝혔다.

이번 기술이전은 NIPA(정보통신산업진흥원), WIPO(UN산하 세계지적재산권기구), 농업기술실용화재단 등이 협약을 맺고 국내 기술 중소기업의 글로벌 진출 활성화에 함께 노력하기로 하면서 이뤄졌다. 기보가 기술평가를 통해 국내 기업의 기술을 발굴하고, 타기관의 해외 네트워크를 활용해 글로벌 기술이전을 지원하는 구조다. 기보 관계자는 “국내 기술 중소기업의 해외진출을 지원하는 협력 사업의 대표 사례가 되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안재광 기자 ahnjk@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