합동참모본부는 3일 북한이 오전 7시50분께 동해로 탄도미사일 1발을 발사했다고 밝혔다.

이번 발사는 지난달 19일 노동미사일 2발과 스커드 미사일 1발을 발사한 이후 15일 만에 이뤄졌다.

북한의 미사일 발사는 최근 경북 성주지역에 배치하기로 결정된 고고도 미사일방어체계(사드)를 무력화할 수 있다는 자신감을 과시하려는 의도로 풀이된다.

군 당국은 남남갈등을 유발하기 위한 무력시위 차원에서 미사일을 발사한 것으로 분석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