두산건설이 다음달 서울 송파구에서 전 가구를 전용면적 85㎡ 이하로 구성한 중소형 아파트 ‘송파 두산위브’를 분양한다. 오금동 옛 동아일보 사옥 부지에 지하 2층~지상 28층, 2개 동으로 짓는다. 전용 59~84㎡ 총 269가구 규모다. 방 세 개와 거실을 전면 발코니와 맞닿게 짓는 4베이 설계를 적용해 채광과 환기에 유리하다. 서울 강남권에서 찾기 힘든 전용 59㎡가 전체 가구의 80%를 차지한다. 대부분의 가구가 남향 위주로, 성내천을 바라볼 수 있다.

지하철 5호선 개롱역이 도보권에 있는 역세권 단지다. 교육 환경도 좋은 편이다. 단지 인근에 있는 개롱초, 거여초, 영풍초, 오주중, 보인중, 보인고 등을 걸어서 통학할 수 있다. 송파도서관, 송파종합사회복지관, 장치체육관 등 문화·복지시설도 가까이 있다. 대형 상업시설인 하나로마트(송파점)와 마천중앙시장 등도 멀지 않다. 모델하우스는 서울 강남구 자곡동 661에서 이달 개관할 예정이다. 1899-3145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