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증권은 3일 코웨이(87,9001,900 +2.21%)가 니켈 검출 논란에 '어닝 쇼크'를 기록했다고 평가했다. 투자의견 매수는 유지했지만 목표주가는 10만5000원에서 10만원으로 하향 조정했다.

이 증권사 강재성 연구원은 "2분기 실적은 매출이 0.1% 감소한 5550억원, 영업이익은 89% 줄어든 118억원"이라며 "니켈사태 관련 비용이 1250억원 발생하면서 어닝쇼크를 기록했다"고 말했다.

이어 "관련 비용 제외시 매출과 영업이익이 각각 12%, 21% 성장하지만 니켈 검출 사태로 인해 무의미해졌다"고 덧붙였다.
코웨이는 자사 얼음정수기에서 니켈 검출 논란이 발생하며 약 11만대의 얼음정수기에 대한 환불·폐기 결정을 내렸다. 이에 대한 관련 비용으로 1250억원을 설정, 2분기에 선제 반영했다. 11만대에 대한 환불액 679억원을 매출에서 절감했고 폐기비용과 설치수수료 충당금 47억원을 매출원가로 반영했다. 렌탈자산폐기손실 301억원, 판매수수료와 외주용역비 등 충당금 195억원은 판관비로 반영했다. 이외 단종에 따른 금형쳬기손상차손으로 32억원을 영업외비용으로 인식했다.

강 연구원은 "니켈 검출 논란에 따른 불확실성, 추가 비용 발생 가능성, 이미지 훼손으로 인한 고객 이탈 가능성 등에 따라 주가가 조정을 받고 있다"며 "향후 실적 정상화 가능성이 높고 악재가 상당 부분 주가에 반영돼 있어 추가 하락 가능성은 높지 않다"고 분석했다.

김아름 한경닷컴 기자 armijjang@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