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유가, 공급과잉 우려에 하락…WTI, 4개월만에 40달러 붕괴

입력 2016-08-03 06:44 수정 2016-08-03 06:44
국제유가는 하락세를 이어갔다. 공급과잉에 대한 우려가 지속됐기 때문이다.

2일(현지시간) 미국 뉴욕상업거래소(NYMEX)에서 서부텍사스산 원유(WTI) 9월 인도분은 전 거래일보다 55센트(1.4%) 내린 배럴당 39.51달러에 거래를 마감했다.
WTI의 배럴당 가격이 40달러 아래로 떨어진 것은 4월 초 이후 약 4개월 만에 처음이다.

이날 국제유가는 달러 약세의 영향으로 장 초반에는 2%대의 강세를 보이기도 했다. 하지만 공급과잉에 대한 우려가 확산하면서 국제유가는 하락세로 돌아섰다.

미국 정부의 주간 단위 원유 비축량 발표를 하루 앞두고 전주보다 감소했을 것이라는 전망이 나오기도 했지만 투자자들의 공급과잉에 대한 우려는 전날에 이어 이어졌다.

미국의 원유생산시설 가동 증가 추세와 중동에서의 생산량 증가 신호가 투자 심리를 눌렀다.

금값은 상승했다.

뉴욕상품거래소에서 12월 물 금 가격은 전 거래일보다 13달러(1.0%) 상승한 온스당 1372.60달러에 마감했다. 이는 최근 2년 새 가장 높은 수준이다.

한경닷컴 뉴스룸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