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로템, 이집트 전동차 180량 출고…카이로 3호선 '1조 수주' 청신호

입력 2016-08-02 17:33 수정 2016-08-03 03:02

지면 지면정보

2016-08-03A11면

현대로템이 이집트에서 처음 수주한 지하철 전동차 180량에 대한 공급을 마무리했다.

현대로템은 1일(현지시간) 이집트 카이로에 있는 세마프 공장에서 카이로 1호선 전동차(사진) 180량 사업의 최종 편성 출고행사를 열었다고 2일 발표했다. 이 사업은 현대로템이 일본 업체를 제치고 2012년 12월 따낸 것으로 수주금액은 3760억원에 달한다. 현대로템은 카이로 3호선과 5호선 등 후속 사업 수주에서도 유리한 위치를 선점한 것으로 알려졌다.

현대로템은 프랑스 알스톰과 함께 이집트 터널청이 선정한 카이로 3호선 공급업체 최종 후보에 올라 있다. 카이로 3호선에 공급되는 전동차는 총 512량으로 금액으론 1조원 규모에 달한다.

1일 행사에 참석한 가랄 모스타파 알사이드 이집트 교통부 장관은 “현대로템과 협력을 통해 카이로 1호선 프로젝트를 성공적으로 수행할 수 있었다”며 “지속적인 파트너십을 유지해 이집트 철도시장 발전을 이끌어낼 것”이라고 말했다.

안대규 기자 powerzanic@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