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세르 알마하셔 에쓰오일 최고경영자(CEO·왼쪽)가 2일 열린 2016 리우데자네이루 패럴림픽 한국 선수단 결단식에서 김민수 휠체어 양궁 국가대표(가운데), 윤지유 탁구 국가대표 선수에게 격려금 1억원을 전달했다. 에쓰오일 제공

에쓰오일은 2016 리우데자네이루 패럴림픽(장애인올림픽)에 출전하는 한국 선수단에 격려금 1억원을 지원했다고 2일 밝혔다.

에쓰오일 나세르 알마하셔 최고경영자(CEO)는 이날 서울 송파구 방이동 올림픽파크텔에서 열린 2016 리우 패럴림픽 대한민국 선수단 결단식에 참석해 격려금을 전했다.

에쓰오일은 “장애를 이겨내고 실력을 쌓은 11개 종목, 140여명의 선수단이 4년 동안 갈고닦은 기량을 후회 없이 발휘하고, 그동안 흘린 땀과 노력을 좋은 결과로 보답받도록 국민과 함께 응원하겠다”고 말했다. 에쓰오일은 2006년부터 장애인 마라톤 선수들의 국제대회 참가를 후원하고 있다. 2016 리우 패럴림픽은 9월7~18일 열린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